banner
Feb 21, 2024
102 Views

옹심이 팥 칼국수 @올림픽 칼국수

Written by
banner

날이 쌀쌀하고 비가 부슬 부슬 내리니 따뜻한 죽 한 그릇이 생각난다.
칼국수도 좋겠으나, 올림픽 칼국수는 양이 많은 지라 집에 남겨 갈 요량으로 옹심이 팥 칼국수를 시켰다.
처음에는 밍밍한 맛으로 시작했으나. 시원한 맛이 나는 새 김치와 곁드려 먹다보니 맛이 좀 더 진해진다.
취향에 따라 소금간을 살짝 더해도 맛있을 것 같았으나, 김치로 간을 더하니 더 맛있는 것 같다.

Article Categories:
Food
banne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