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5 C
Los Angeles
Thursday, September 29, 2022

Salvation Mountain

레너드 나이트(Leonard Knight) 라믐 사람이 평화와 사랑, 신의 힘에 대한 그의 신앙을 나누기 위한 방법으로 소노란 사막(Sonoran Desert)에 알록달록한 산을 만드는 데 거의 삼십 년을 쏟아부었다. 그 결과물이 바로 살베이션 마운틴(Salvation Mountain)이다. 5층 높이에 폭은 150피트(46m)에 달하는 이 작품 꼭대기에는 “하나님은 사랑이시다(God Is Love)”라고 쓰여 있고, 민속 예술풍으로 하트와 새, 꽃, 나무들이 그려져 있다.

레너드 나이트는 건초더미, 흙벽돌, 기증받은 페인트, 낡은 타이어, 자동차 창문 등을 이용하여 산 모양의 신전을 쌓았습니다. 일일이 손으로 페인트칠한 노란 벽돌길을 따라 50피트(15m) 높이의 꼭대기에 오르는 데에는 3분밖에 안 걸리지 않는다. 하지만 내부의 독창적인 미로와 동굴을 돌아보고 나면 시간이 금방 간다. 벽면 곳곳에는 화려한 색으로 성경 구절들이 쓰여 있다. 

살베이션 마운틴은 슬랩 시티 입구에 있다. 2차 세계대전 때 해군 기지로 쓰였던 640에이커(2.6km2)의 땅이죠. 수십 년 동안 무단점거자들과 추위를 피해 온 사람들이 임대료 없이 살던 주 정부 소유의 땅으로, “미국 최후의 자유로운 장소”라고 불렸다. 전기도 들어오지 않고, 하수도도 없으며, 쓰레기를 치워가지도 않고, 번지수도 없다. 나이트는 슬랩 시티가 그의 산을 만들 이상적인 장소라고 여기고 이곳으로 이주해 와 산을 쌓고 페인트칠을 하고, 방문객들을 맞이하면서 여생을 보냈다. 2007년, 그는 존 크라카우어가 쓴 동명의 책을 원작으로 만들어진 <인투 더 와일드>라는 영화에 등장합니다. 그 후 더 많은 순례자들이 살베이션 마운틴을 찾게 되었다.

나이트는 2014년 82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지만, 그의 산은 새벽부터 황혼까지 매일 열려 있습니다. 자원봉사자들이 현장에 머무르면서 사막의 열기와 태양으로 인해 산이 망가지지 않도록 유지합니다. 입장료는 무료로 도네이션으로 유지되고 있다.

저작권 안내

탐구생활 사이트의 Content 이미지들은 저작권 보호를 받는 사진들입니다. 무단 도용시 관련법에 의해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Latest articles

Similar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Subscribe to our newsletter

error: Content is protected !!